“신축인데...” 분양가 못 미치는 거래 속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3:26
기자 정보
황혜진
황혜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잇따른 금리 상승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신축 아파트도 분양가 밑으로 거래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5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연합뉴스 의뢰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하반기(7~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거래된 신축 아파트의 입주자모집 공고상 분양가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분양가(옵션 제외·층수 반영)를 밑도는 가격에 매매된 단지들이 올해 들어 잇따르고 있다. 분석 대상 단지는 2020년 1월 이후 분양된 전국 아파트다.

집값 하락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 분양가를 밑도는 가격에 거래된 단지는 20곳이었으나 올해 1월에는 한 달 만에 11개 단지가 분양가보다 낮게 거래됐다.

올해 1월 거래된 주요 단지를 살펴보면, 대구 달성군 화원읍 ‘화원신일해피트리꿈의숲’ 전용면적(이하 전용면적 기준) 84㎡(21층)는 지난달 3일 2억7천300만원에 중개거래됐다. 이 단지는 2020년 8월 3억9800만 원에 분양됐지만, 분양 후 2년 5개월 만에 분양가보다 1억2500만 원이나 내려간 가격에 매매됐다. 분양 당시 37가구 모집에 193명이 몰려 5.2대 1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지만, 집값 하락 여파를 피해가지 못한 것이다.

지난달 2일 거래된 울산 운주군 언양읍 ‘e편한세상울산역어반스퀘어’ 84㎡(3층)는 2021년 3월 당시 분양가 4억200만 원보다 6200만 원 낮은 3억4000만원에 직거래됐다. 이 단지도 청약 당시 11가구 모집에 627명이 몰려 5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도 예외는 아니다. 인천 서구 경서동 ‘북청라하우스토리’ 59㎡(8층)는 2020년 6월 3억1850만 원에 분양됐지만 지난달 30일 2억7000만원에 직거래됐다.인천 중구 운남동 ‘운서SK뷰스카이시티2차’ 78㎡(18층)도 2020년 7월 당시 분양가(3억7500만 원)보다 2250만 원 낮은 3억5250만 원에 중개거래됐다.

경기 파주시 파주읍 ‘파주연풍양우내안애에코하임’ 59㎡(15층)는 2020년 3월 분양가(2억2800만원)보다 2300만원 낮게 팔렸다. 이 밖에도 직거래를 제외한 건을 보면, 충남 예산군 삽교읍 ‘내포신도시이지더원2단지’ 84㎡(1층)는 2020년 8월 분양가(2억8200만 원)보다 4200만 원 낮은 가격에 손바뀜했고,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광혜원포레가’ 74㎡(14층)도 분양가보다 4400만 원 낮게 팔렸다.

지난해 7월에는 광주 서구 금호동 ‘금호지구대광로제비앙’ 84㎡(10층)가 분양가 6억5850만 원보다 2억3700만 원 저렴한 4억2150만 원에 직거래됐다.경기 시흥시 월곶동 ‘시흥센트럴헤센’ 59㎡(4층)는 분양가(4억2000만 원)보다 1억4000만 원 저렴한 2억8000만 원에 작년 12월 중개거래되기도 했다.서울에서도 지난해 8월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수유팰리스’ 20㎡(3층)가 분양가(2억1800만 원)보다 1천만원 저렴한 가격에 직거래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집값이 조정되면서 상대적으로 입지가 부족한 단지를 중심으로 분양가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은 지방 지역의 일부 단지는 고분양가를 책정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황혜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