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대통령실에 “‘安 대표되면 尹 탈당’ 신평 주장 입장 밝혀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14:54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이 지난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기자회견에서 "당 대표가 되면 윤핵관을 퇴출시키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천하람 당 대표 후보는 5일 김기현 후보 측 신평 변호사의 ‘윤석열 대통령 탈당’ 언급과 관련한 대통령실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천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윤핵관’이나 멘토를 자처하는 신평 변호사 같은 인물들이 윤 대통령을 한없이 가벼운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후보는 ‘대통령의 탈당 후 신당 창당’이라는 중차대한 문제를 가볍게 보지 말고, 즉각 신 변호사를 (후원회장에서) 해촉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도 신 변호사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명확하게 밝혀달라"며 "대선이 끝난 지 아직 1년이 지나지 않았다. 당원들에게 더 상처를 주지 말라"고도 했다.

이준석 전 대표도 전날 SNS를 통해 "신 변호사가 평소 대통령의 멘토로 불리더니 이제는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전당대회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대통령이 탈당하고 창당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 변호사가 사퇴를 거부한다면 김 후보가 즉각 해촉해야 한다"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대통령실이 보여준 기술은 ‘사퇴해도 해임’, ‘광속 해촉’이었다. 신 변호사에게도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 변호사는 SNS 글에서 "안 의원이 당 대표가 된다면 어찌 될 것인가. 경우에 따라 윤 대통령은 정계 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릴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탈당하면) 국민의힘은 안 의원과 이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의 연합당으로 변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