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安 직격…“대통령 팔아 표 모으려 한 장본인 누군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3:37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후보(왼쪽)와 안철수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동대문구 갑을 합동 당원대회에서 기념촬영을 위해 단상 위에 올라갔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는 5일 안철수 후보를 향해 "‘윤안 연대’, ‘대통령 연대 보증인’을 전국에 설파하며 대통령을 팔아 표를 모으려 한 장본인이 누구인가"라고 직격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안 후보의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의중)팔이 없는 공정-클린 전당대회 제안’ 취지에 공감하지만 반드시 짚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대해 ‘윤심이 있다, 없다’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안 후보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김 후보는 "안 후보의 ‘윤심팔이’ 없는 공정-클린 전당대회 제안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지금의 이전투구는 누가 앞장서서 만들었나. 당직을 거래했다는 허황된 이야기를 언론에 흘리며 동료의원들을 거짓으로 비방했던 분은 누구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후보’인 듯 참칭하다가 의도대로 풀리지 않으니 이제 대통령과 참모들을 탓하는가"라며 "안 후보는 유체이탈 없는 자기 객관화를 통해 지난 시간을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