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중 반 이상이 결백 믿어”…조국 딸 SNS에 이어지는 지지자 응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6 23:28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오전 공개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의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6일 오전 김어준과의 단독인터뷰 공개 후
지난달 개설한 SNS서 팔로워 급속증가 중
"많은 이들이 함께 응원한다" 격려 대다수
‘악플’ 우려…"와도 된다. 많은 의견 달라"


‘자녀 입시 비리’ 의혹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가 법정에 선 가운데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시 의혹 등의 당사자인 조 전 장관의 딸 조민(32) 씨가 신원을 드러내고 공개적으로 인터뷰를 하자 조 전 장관 측 지지자들은 조 씨의 SNS에서 지지 성원을 보내고 있다.

조 씨의 인터뷰가 방송인 김어준 씨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6일 오전 이후 조 씨의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지지자들이 모여와 응원을 보냈다. 일부 이용자들은 많은 국민이 조 씨 등 조 전 장관 일가의 결백을 믿는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 이용자는 조 씨의 게시물에 "국민 중 반은 조민 님 응원한다"며 "외롭겠지만 당신 혼자가 아님을 기억해 달라"는 글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도 "전 국민의 반 이상은 조민 씨의 가족의 결백을 믿는다"며 "X검(검찰)들이 심판 받을 날이 꼭 올 것"이라고 했다.

입시 비리 의혹에 관해 조 전 장관의 부부에 대한 법원의 유죄 판결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 씨가 공개 인터뷰에 나선 점을 높이 산다는 반응도 나타났다. 한 이용자는 "방금 겸손(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인터뷰 잘 봤다"며 "내면 외면이 모두 아름답고 강한 분"이라고 격려했다. 인터뷰를 봤다는 다른 이용자도 조 씨에 관해 "정말 맑은 영혼을 가졌지만 누구보다 강한 사람이라는 느낌이었다"며 "저보다 한참 젊은 친구에게 오늘 정말 진심으로 감동받고 오히려 위로까지 받았다"고 감탄했다.

조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지난 1월 14일 본인의 프로필 사진이 첫 게시물로 올라와 있다. 해당 계정은 그 즈음에 개설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계정은 조 씨의 이번 인터뷰 이후로 팔로워 수가 크게 늘고 있다. 이날 오전 인터뷰 공개 직후 2만 명대였던 팔로워는 오후 5시 기준 4만 명대에 육박하고 있다.

조 씨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맨얼굴을 공개하고 향후에도 의료 관련 봉사 등의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또 SNS 개설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조 씨는 이번 인터뷰 도중 ‘SNS 주소를 공개해도 되냐’는 질문에도 "공개해도 된다"며 "(공개하면 댓글로 괴롭히는 사람이 있을 텐데) 오셔도 된다. 많은 의견 달라"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