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 억만장자 상속녀, ‘유부남 킬러’ 된 이유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3-02-07 07:17
업데이트 2023-02-07 07:18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장미의 전쟁’. 2023.02.05.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미국 전역을 뒤흔든 2000억 상속녀의 위험한 연애담이 폭로됐다.

6일 오후 8시30분 첫 방송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에서는 현실판 ‘위험한 정사’ 사건이 소개됐다.

1989년 1월 베티 진이라는 여성이 아홉 발의 총상을 입고 집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남편 폴에 대한 조사부터 시작됐지만 그에게는 확실한 알리바이가 있었다. 아내의 사망 추정 시간에 친구들과 볼링장에 있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폴과 2년째 불륜 관계를 이어온 캐롤린이라는 여성의 존재가 드러난다.

이들의 관계는 폴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에 캐롤린이 부임하며 시작됐다. 무려 17살의 나이 차를 지닌 두 사람은 관계를 숨긴 채 본처인 베티와 함께 식사 자리를 갖는가 하면, 가족여행에도 함께 가는 등 대담한 행위를 일삼았다. 이에 스튜디오 패널들은 “이게 말이 되냐”며 당혹감을 내비쳤다.

그런가 하면 베티 사망 사건의 진범이 다름 아닌 캐롤린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살인사건 가해자인 캐롤린이 심지어 억만장자의 상속녀라는 배경이 공개돼 놀라움을 안겼다. 캐롤린이 늘 유부남만 골라 연애했던 ‘유부남 킬러’였다는 점 역시 이목을 끌었다. 부족함 없이 잘난 캐롤린이 유부남만 골라 집착하게 된 사연도 공개됐다.

이 밖에도 ‘장미의 전쟁’에서는 상상을 초월하는 잔혹한 커플 스토리부터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하는 기막힌 커플 스토리까지 다채로운 사연이 펼쳐졌다.

특히 호날두의 연애사가 낱낱이 파헤쳐져 주목 받았다. 2002년 1군에 데뷔한 이후 14년 동안 호날두가 공식적으로 밝힌 연애 상대 40인의 이름과 사진이 공개된다. 끝도 없이 이어지는 호날두의 스캔들 리스트를 보고 이상민은 “부럽네요”라며 진심을 드러낸다. 김지민이 “축구는 언제 하냐”며 의문을 품자 이상민은 “24시간 운동하는 사람”이라고 호날두의 체력을 치켜세웠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