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한 새내기 소방관 이름딴 도로 생긴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8 11:43
기자 정보
곽시열
곽시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상가 화재 인명 수색중 중화상
울산 중구‘노명래길’부여 추진


울산=곽시열 기자 sykwak@munhwa.com

울산에 화재 진화 중 순직한 소방관 이름을 딴 명예도로가 생긴다.

울산 중구는 성남동 문화의거리 울산교사거리∼시립미술관 470m 구간에 ‘소방관 노명래길’이라는 도로명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울산중부소방서 소속 고 노명래 소방교는 지난 2021년 6월 29일 중구 성남동 3층 건물 화재현장에 투입됐다가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중 순직했다. 노 소방교는 당시 현장에 사람이 있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3층에서 인명수색을 하던 중 갑자기 커진 불길에 화를 입었다.

노 소방교는 소방관으로 임용된 지 1년 6개월 정도밖에 지나지 않은 새내기로, 사고 4개월 전쯤 혼인신고를 마친 뒤 정식 결혼식을 앞두고 있던 터라 안타까움을 더했다. 노 소방교 이름을 딴 명예도로는 화재가 발생한 건물 바로 앞에 있다. 해당 구간 시작·종료 지점에 도로명이 적힌 짙은 갈색 표지판이 설치될 예정이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