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균 장관 “ K-컬처, 관광산업에 탑재할 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03 11:43
업데이트 2023-03-03 13:50
기자 정보
박경일
박경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방문의 해’ 민·관 간담회
이부진 “K-관광 위해 일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의 K-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 전략 간담회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다동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박보균(사진 왼쪽 세번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주재로 열렸다.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대체불가능한 무기인 K-컬처를 관광산업에 정교하게 탑재시켜 2023년을 관광대국으로 가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부진(〃 왼쪽 두번째)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 신임 위원장은 이어 “외래관광객의 불편과 관광 현장의 애로를 살피고, 관광업계에서 쌓은 전문지식과 네트워크를 통해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성공시키고 세계가 주목하는 매력적인 ‘K-관광’을 만드는 데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박경일 전임기자 parking@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