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첨단산업 공급망 공조 위한 경제협력 강화 의미 크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7 11:51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한·일 관계 정상화의 효과는 당장 경제 분야에서 가시화할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정상회담이 열린 16일 당일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 품목 규제를 해제하고, 한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철회했다. 지난 4년간 혐한과 노 재팬(No Japan)으로 상징되는 흑역사가 걷히기 시작한 것이다. 한·일이 단일시장이나 마찬가지인 만큼, 첨단 산업 공급망 차원에서의 협력 강화와, 상호 교역에서의 정치 장벽 제거는 한시가 급하다. 한국에 일본은 3위 수입국, 5위 수출국이다.

실제로 민간 분야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인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고, 또 다른 일본 영화 ‘스즈메의 문단속’도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관객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2월엔 56만8000명의 한국 관광객이 일본을 찾아 일본 전체 외국인 방문객의 38.5%를 차지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일본에서 갤럭시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자신감을 얻은 삼성전자는 8년 만에 일본 시장에서 ‘SAMSUNG’로고를 부활시키기로 했다. 한류 붐을 타고 한국 중소기업들의 대일 온라인 화장품 수출도 4년간 550배나 늘어 1억 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일본 경제계와 ‘A·B·C·D(Automobile·Battery·Chip·Display=차량·배터리·반도체·디스플레이)’협력 방안을 논의한 일이다.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탈퇴했지만 일본 게이단렌이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 별도로 참석을 요청해 성사됐다고 한다. 한결같이 미래 경제를 좌우할 핵심 산업들이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첨단 산업 패권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한국과 일본의 협력은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글로벌 초일류 산업 생태계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