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통령실, “尹 방일, 큰 성공”… ‘기시다 호응’ 거듭 강조

  • 문화일보
  • 입력 2023-03-19 17:08
  • 업데이트 2023-03-19 17: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 연합뉴스



대변인 브리핑서 “野, 큰 판 읽지 못하고 지엽적 문제제기”
“韓, 한일관계 유리한 위치…국제관계도 주도적 위치 차지”


대통령실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정상회담과 관련, “외교라는 게 상대방의 마음을 열고 양자 또는 다자 관계에서 판을 바꾸는 것이라면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외교는 커다란 성공”이라고 19일 자평했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됐다는 평가가 한일 양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서도 공통되게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 일행이 묵은 도쿄 시내 호텔 직원과 주민들, 하네다공항 직원들이 이례적으로 박수 세례를 보냈다고도 소개하면서 “이 정도면 일본인 마음을 여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지 않나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 방문은 단 이틀이었지만 한국 정부가 한일관계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가 됐고 국제관계에서도 주도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일본 측의 ‘호응’을 수차례 언급했다. 상호주의 외교원칙에 따라 일정부분 호응하는 조치를 내놔야 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한일 양자관계에서 보기 드물게 양국 여론이 일치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면서 “윤 대통령이 정치 지도자로서 한일 미래관계를 위해 중요한 결단 내렸다, 기시다 총리도 호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 윤 대통령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면서 기시다 총리가 호응하면 한반도와 국제 정세에도 큰 변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기시다 총리가 적절히 호응한다면 한미일 3개국이 한반도·동북아를 넘어 국제사회에서 주도적으로 안보·경제 변화를 주도할 수 있다는 상황이 됐다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후속 조치를 통해서 기시다 총리도 함께 주목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에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을 잘 인지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은 야당의 역할이고 존중한다”면서도 “역사의 큰 흐름이나 국제질서의 큰 판을 읽지 못하고 너무 지엽적 문제를 제기하거나 과도한 용어로 정치쟁점으로 만들려 하는 것 아닌지 국민들이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여당 의원들의 향후 방일 외교 일정에 야당도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일본 측이 독도·위안부·오염수 문제 등으로 뒤통수친 것 아니냐는 여론이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앞의 두 개(독도·위안부)는 논의된 적 없다고 명확히 얘기한바 있다”고 답변했다.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문제와 관련해선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데 정부 원칙은 있다”며 “과학적인 측면, 국민정서적 측면이 있다. 과학적으로 안전하다고 확인이 안되면 건강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남아있는데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