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관당국, 3000여 명의 타인 명의 도용해 위조상품 유통한 판매한 일당 검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0 11:24
기자 정보
전세원
전세원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본부세관 관계자들이 압수한 ‘짝퉁’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대구본부세관 제공



대구본부세관,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도용한 위조상품 분산반입 적발"

3000여 명의 타인 명의를 도용해 ‘짝퉁’ 상품을 해외직구로 들여온 것처럼 꾸며 온라인상에서 유통한 판매업자 일당이 세관 당국에 붙잡혔다.

대구본부세관은 지난 2019년 5월~22년 11월까지 해외 유명상표가 부착된 중국산 위조 신발과 의류 등 2만6000여 점(시가 138억 원 상당)을 밀수유통한 판매업자 7명을 관세법 및 상표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대구본부세관은 타인 명의로 위조상품이 밀수입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뒤 자체 분석을 통해 밀수품이 보관된 장소를 추적했고, 일당들이 시중에 유통하기 위해 비밀창고에 보관하던 신발과 의류 등 위조상품 총 5600여 점을 압수했다.

이번에 적발된 위조상품 밀수·판매업자들은 세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위조상품을 분산반입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들은 최근 4년간 약 2만 회에 걸쳐 위조상품을 불법 반입했고, 3000여 명의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도용해 해외직구 물품인 것처럼 세관에 신고했다. 이들은 세관 당국의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국내 수취인 주소를 허위 주소지로 기재해 물품을 받은 뒤 위조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팔아치운 것으로 드러났다.

주시경 대구본부세관장은 "해외직구를 가장한 위조상품 밀수 등 타인 명의를 도용한 불법 수출입 행위를 철저하게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소비자들이 개인통관고유부호가 도용당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전세원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