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옆 건장한 ‘모자이크 맨’ 정체는?…안갯속에서도 선글라스에 마스크까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0 20:07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전날의 ‘종합전술훈련’ 보도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 곁에서 미사일 발사를 지켜보는 남성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붉은색 원)됐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요 인물로 추정…전술핵운용부대 총지휘관·미사일총국장 등 의견 분분
"사진상으로 식별 어려워"…"보안 유지·해당 인물 제재 대상 회피 목적 가능성"


북한의 핵 타격 모의 전술탄도미사일 발사 훈련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 곁에서 홀로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쓰고 나타나 사진 및 동영상에서 모자이크 처리까지 된 인물이 있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종합전술훈련’ 보도 장면. 짙은 안개 속에서도 한 남성만이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끼고 있으며 사진에서 모자이크 처리됐다. 조선중앙TV캡처 연합뉴스



20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날 훈련 당시 김 위원장 곁에 있던 건장한 체격의 군복 차림의 인물이 물은 선글라스와 마스크까지 착용해 철저하게 정체를 감춘 모습이었다.

북한의 주요 관영 매체가 공식 행사 참석자의 얼굴을 이처럼 감춘 것은 이례적이다. 과거에는 해외 스포츠 경기를 녹화 중계하면서 서방 기업 광고판을 모자이크하거나, 숙청된 인물의 등장 부분을 이후에 편집하는 정도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짙은 안개로 얼굴이 잘 보이지 않고 햇빛이 전혀 없는 가운데서도 해당 인물은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쓴 것도 모자라 화면에서 모자이크 처리됐다. 조선중앙TV캡처 연햅뉴스

다만 그가 김 위원장 곁에서 미사일 발사 훈련을 지켜봤기 때문에 중요 인물로 추정된다.

북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 훈련에는 강순남 국방상과 전술핵운용부대를 총지휘하는 연합부대장, 동·서부전선 각 미사일군부대장, 당중앙위원회 간부들, 미사일총국 지휘관들,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참관했다.

이런 보도로 추정해 보면 모자이크 처리한 인물이 전술핵운용부대를 총지휘하는 연합부대장이거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미사일총국의 총국장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견장을 보면 그가 북한에서 군단장급 지휘관인 중장 계급으로 추정된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일단 사진상으로는 인물을 식별하기 어렵다"면서 "관계기관 등과 분석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이 각종 탄도미사일의 소요 제기와 생산관리, 인사·행정 등을 전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총국의 지휘관들로 파악됐다.

북한 매체가 이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들은 군복에 미사일총국 마크를 단 모습이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