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5년만에 항모급 강습함 동원 대규모 상륙훈련 재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0 11:49
프린트
‘쌍룡훈련’에 함정 30여척 나서
중국도 서해서 실탄사격 훈련


북한이 남측 전역을 대상으로 한 가상 핵 미사일 공격 훈련을 한 가운데 한·미 해병대와 해군이 20일 대규모 연합상륙훈련에 돌입했다.

국방부는 이날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의 주요 야외실기동훈련(FTX)인 ‘2023 쌍룡훈련’이 경북 포항 일대에서 항공모항급 강습상륙함이 참가한 가운데 시작됐다고 밝혔다. 여단급 규모로 시행되던 쌍룡훈련은 2018년을 마지막으로 지난해까지 열리지 않다가 이번에 사단급으로 규모를 키워 5년 만에 부활했다.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사단급 규모 상륙군, 대형수송함 독도함(1만4500t급), 미국 와스프급 강습상륙함 마킨 아일랜드함(4만2000t급) 등 함정 30여 척이 참가했다. 강습상륙함인 마킨 아일랜드함은 상륙 해병 1600여 명 등 2800여 명과 스텔스 전투기 F-35B 20대까지 탑재 가능해 ‘소형 항공모함’으로 불린다. 또 F-35 계열 전투기, 육군 AH-64 아파치 공격헬기, 해병대 마린온 상륙기동헬기 등 항공기 70여 대와 상륙돌격장갑차(KAAV) 50여 대 등도 이번 훈련에 투입됐다. 올해는 영국 해병대 ‘코만도’ 1개 중대 병력 40여 명도 처음 참가했다. 훈련은 상륙군의 안전한 목표지역 이동을 위한 호송 작전을 시작으로 소해작전, 사전 상륙 목표 구역 감시정찰 및 위협 요소를 미리 제거하는 선견부대작전, 상륙 목표 구역에 대한 대규모 화력지원, ‘결정적 행동’인 공중·해상 돌격과 목표확보 순으로 진행된다. 이달 말에 실시되는 ‘결정적 행동’에서는 한·미 연합 및 합동 전력이 대규모로 해상과 공중으로 전개된다.

한편 중국 해사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다롄(大連)해사국은 최근 항행 경고를 통해 20일 0시부터 24일 밤 12시까지 서해 북부 해역에서 실탄 사격을 한다고 밝히고 사각형 형태의 훈련 해역을 적시하며 해당 기간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사격 지역을 GPS로 확인한 결과 랴오둥(遼東)반도 다롄항과 산둥반도 옌타이(烟台)항 사이 해역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