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 4대 세습 준비로 판단, 김정은 딸 김주애 후계자 단정할 순 없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2 22:50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은 체제와 새로운 체제 소리없는 전쟁 중"
"10~20년 뒤 고정 세력 사라지고 미래 세대 부상할 때 노려야"
"北 엘리트 세력 마음 얻어야 통일 가능"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를 군사훈련장 등지에 데리고 다니는 것은 4대 세습을 준비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태 최고위원은 이날 한국자유총연맹 부산지부 주최로 부산시청에서 열린 통일·안보 강연에서 "김정은이 ‘내가 갑자기 죽더라도 4대 세습이 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주민에게 주입하는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다만, 그는 "딸 주애가 김정은의 후계자인지 아닌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태 최고위원은 또 "북한에서는 현 (세습) 체제를 유지하려는 김정은과 새로운 체제를 만들려는 미래 세대가 소리 없는 전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우리는 10년 혹은 20년 후 현재 김정은을 보위하는 고령 세력이 사라지고 미래 세대가 부상할 때를 노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북한의 현 체제를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엘리트 세력의 마음을 얻어야 통일이 가능하다"면서 "‘한국에 가면 우리를 받아 줄까’하는 것이 북한 엘리트들의 딜레마이기 때문에 탈북민 정착 시스템을 잘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