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난 지 33일 만에 결혼”…방은희, 초고속 결혼한 사연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3-03-22 08:25
업데이트 2023-03-22 08:31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2023.03.21.(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방은희가 초고속으로 두 번이나 결혼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한 KBS 2TV 예능물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박원숙의 후배 방은희가 선배들을 찾아와 근황을 전했다. 박원숙이 “너 그 사이에 훈장을 2개나 달았어?”라고 이혼에 대해 언급하자, 방은희는 “살다 보니까 저답게, 방은희답게 살려고 (이혼했다)”라고 설명했다.

전 남편들과 만난 지 얼마 만에 결혼한 것이냐는 물음에 방은희는 “제가 미쳤다. 첫 번째는 33일, 두 번째는 한 달”이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수 혜은이가 “한 달은 무지 좋았나보다”라고 하니, “정말 좋아하고 사랑했던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첫 번째 결혼은 일에 대한 매너리즘에 빠져 하는 일이 즐겁고 행복하지 않았고 삶이 덧없다고 느꼈을 때라고. 방은희는 “그때 친구가 술 한잔 하자고 한 자리에 나갔는데 깨니까 신혼여행지였다”라면서 급하게 결혼을 결정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첫 번째 남편이)시나리오 공부를 했고, 코드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결혼하고 보니 저의 잘못된 선택이었던 거 같다”라고 했다. 첫 번째 남편과 사이에 아이도 하나 있었지만 3년간 결혼생활을 유지했다가 이혼했다고.

두 번째 남편과는 9년 정도 살고 헤어졌다면서 “솔직하게 말해서 아이가 어느 정도 크다 보니 놀이방 다녔을 때 ‘엄마, 나 장난감 가게에서 아빠 좀 사다 줘’라고 하는데 못 견디겠더라. 또 5살 이후 남자아이는 여탕에 못 데려간다. ‘얘는 아빠가 없는데 어떡하냐’라고… 그런 아픔이 있었다”라고 했다. 방은희의 사연에 선배들은 울컥하며 안타까워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