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에너지 취약계층 상생 지원금 25억원 기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4 13:34
기자 정보
황혜진
황혜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SK가스는 에너지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위한 상생 지원금 25억원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SK가스는 밀알복지재단 밀알홀에서 ‘SK가스 상생지원 프로그램’ 협약식을 진행했다. 행사에는 우병재 SK가스 ESG담당,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 남궁규 밀알복지재단 사무처장, 김상범 한국LPG산업협회 회장, 손승진 한국LPG배관망사업단 단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SK가스가 3월 초부터 추진한 ‘상생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SK가스는 지난 9일 약 1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최근 물가 상승으로 부담이 커진 생계형 LPG 차주들과 에너지 취약계층인 어린이 및 복지시설 등을 위한 상생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원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모집, 선정한 3500명의 어린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올해 3월부터 내년 2월까지 동절기 4개월(2023년 3월·12월, 2024년 1·2월) 분량의 난방비 총 15억 원을 지원한다. LPG 소형탱크를 사용하는 복지시설 2500개 소에는 40만 원씩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복지시설에 전달되는 지원금은 올해 3월부터 발생하는 난방비 청구비용을 기준으로 40만원 소진시까지 사용할 수 있다.

SK가스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물가 상승으로 인해 부담이 커진 생계형 LPG 차주들과 에너지 취약계층으로 범위를 확대하고, 지원 분야를 세분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황혜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