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 뺑소니’ 팰트로 “성폭행 하려는 줄 알았다” 처음 입열어…“서둘러 자리 옮겼을 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5 17:57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귀네스 팰트로. 뉴시스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증인으로 참석, 입장 밝혀
충돌 책임 샌더슨에 있다고 주장…"성폭행 고발은 아냐"



할리우드 스타 귀네스 팰트로(50)가 스키장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며 "성폭행을 하려고 하는 줄 알았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증언했다.

미국 현지 매체는 24일(현지 시간) 팰트로가 이날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 법원에서 열린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증인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팰트로는 2016년 2월 미국 로키산맥 인근 고급 스키 리조트에서 70대 남성인 테리 샌더슨과 충돌해 다치게 하고 적절한 조치 없이 떠났다는 의혹으로 30만 달러(한화 약 4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당했다. 샌더슨은 팰트로와 충돌 사고로 뇌 손상, 갈비뼈 골절 등으로 신체 후유증을 입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팰트로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처음엔 성폭행을 하려고 하는 줄 알았다. 내 스키 사이에 두 개의 스키가 들어오면서 다리가 벌어졌고 내 몸을 압박했다"면서 "이후 매우 이상한 소리가 들렸고 머릿속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가’ ‘이런 변태적인 짓을 하는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함께 추락했고, 남성은 내 뒤에 있었다. 나는 서둘러 자리를 옮겼을 뿐"이라며 충돌의 책임이 샌더슨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팰트로는 샌더슨을 성폭행 혐의로 고발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아울러 충돌 후 샌더슨에게 모욕적인 욕설을 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해당 소송을 제기한 샌더슨 측은 당시 팰트로는 충돌사고를 일으키고도 넘어진 원고의 상태를 살피지 않고 "‘뭐 어쩌라고…’ 라는 태도" 로 슬로프를 내려갔다고 주장했다.

샌더슨의 딸인 폴리 샌더슨은 이날 재판에서 "외향적이고 사교적이던 아버지가 스키 사고 후 불안하고 쉽게 좌절하며 누구와도 관계를 맺지 않는 성격으로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담당 주치의 역시 "샌더슨이 이전에는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었지만, 사고 후 갑작스럽게 (감정 조절 능력이) 악화됐다"고 전했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