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3년 만에 中 공장 찾는 등 글로벌 광폭 행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6 13:02
기자 정보
장병철
장병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4일 중국 텐진에 위치한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텐진 삼성전기 공장 방문…계열사 임직원들과 간담회도
‘시진핑 측근’ 텐진시 서기도 면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중국 텐진에 위치한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해 전자부품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계열사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회장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3년 만이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24일 텐진에 있는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20년 5월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한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3년 동안 중국을 방문하지 못했다.

이 회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2021년 가동을 시작한 텐진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생산 라인을 살펴보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삼성전기 텐진 공장은 부산사업장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IT·전장용 MLCC를 공급하는 주요 생산 거점이다. 삼성전기는 전기차 및 자율주행 기술 발달과 빠르게 성장하는 전장용 MLCC 시장에 대응하고자 2018년 텐진 MLCC 2공장을 건설했다. 앞서 이 회장은 2020년과 지난해에는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방문해 MLCC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전장용 MLCC 등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공장 방문에 앞서 이 회장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소속 텐진 지역 주재원과 법인장들을 만나 근무 애로 사항을 듣고 격려했다. 최근 수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한·중 교류가 제약받는 상황에서도 중국 지역 주재원과 임직원들은 공급망 차질 최소화를 위해 힘써왔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텐진에는 삼성전기 MLCC·카메라 모듈 생산 공장과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생산 공장이 있다. 또 삼성SDI는 스마트기기와 전기차 등에 쓰이는 2차전지를 텐진에서 생산한다.

이 회장은 텐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적 측근 중 한 명인 천민얼 텐진시 서기와도 면담했다. 면담에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양걸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사장) 등 삼성 관계자와 텐진시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텐진 방문에 이어 오는 25∼27일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台) 국빈관에서 열리는 중국발전고위급포럼(발전포럼)에 참석 중이다. 발전포럼은 2000년 창설 이래 중국의 주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행사다. 해당 포럼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팀 쿡 애플 CEO, 알버트 불라 화이자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 등 글로벌 기업 고위 인사 100여 명과 중국 중앙부처 지도급 인사들이 모인다.

장병철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