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요구권 신청·수용률, 인터넷은행 시중은행보다 높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6 14:54
기자 정보
장병철
장병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내에 설치돼 있는 주요 은행의 현금인출기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창현 의원 “시중은행, 금리인하 수용률 높이고 인하 폭 확대해야”


인터넷전문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률이나 수용률이 시중은행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5대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한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할 수 있는 대출 계좌 870만여 개 중 실제 신청이 이루어진 계좌는 55만여 개로 평균 신청률은 6.33%였다. 실제 금리가 인하된 계좌는 20만여 개(2.38%)에 불과했다.

NH농협은행은 전체 신청 가능 계좌 160만여 개 중 2만5000여 개(1.56%)만 금리인하 신청이 이뤄졌다. 전체 신청 가능 계좌 대비 수용률은 NH농협은행이 1.01%를 비롯해 5대 시중은행이 평균 2.38%에 그쳤다.

반면 인터넷전문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할 수 있는 대출 계좌 570만여 개 중 실제 신청이 이루어진 계좌는 142만여 개, 실제 금리가 낮아진 계좌는 27만여 개로 신청률과 수용률이 각각 24.96%, 4.71%였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금리 인하 폭을 살펴보면 시중은행은 0.13%포인트(우리은행)~0.42%포인트(NH농협은행)지만 인터넷전문은행은 0.38%포인트(카카오뱅크)~0.76%포인트(토스뱅크)에 분포돼 시중은행보다 금리 인하 폭이 높았다.

윤 의원은 “시중은행들도 인터넷전문은행을 벤치마킹해 신청 절차는 더 편하게 개편하며 고객의 입장에서 금리인하 수용률은 높이고 인하 폭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병철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