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안중근 유해발굴, 日정부 적극 협력 희망”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6 13:31
업데이트 2023-03-26 15:27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26일 오전 서울시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안중근의사 순국 113주기 추모식에 참석하여 추모사를 하고 있다.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의사 순국 113주기 추모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안중근의사숭모회 주관으로 열린 추모식에는 박민식 보훈처장, 김황식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 독립유공자 유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의사 순국 113년이 됐지만, 아직 유해를 찾지 못했다”며 “관련 사료를 수집하고 주변국과 협력해 유해를 하루빨리 조국 품으로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특히 안중근 의사 저술이나 유해 관련 자료의 발굴 등에서 일본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모식에선 올해 3회째를 맞은 ‘안중근 동양평화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수상자로는 안 의사 학술연구에 공헌한 신용하 서울대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안 의사는 1879년 황해도 출생으로 1905년 을사늑약 후 중국 상해로 건너가 국권 회복을 강구하다가 돌아와 사재를 털어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세워 인재 양성에 힘썼다. 이후 의병을 일으켜 대일 항전을 전개하던 중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사살했다. 러시아군이 체포하려 하자 하늘을 향해 “코레아 우라”(대한독립 만세)를 세 번 외쳤다고 한다.

그는 러시아 헌병대에서 같은 해 11월 뤼순에 있는 일본 감옥으로 이송돼 심문과 재판을 받으면서도 일본의 부당한 침략행위를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조국의 완전 독립과 동양 평화의 정착을 주장했던 안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았고 옥중에서 ‘동양평화론’을 집필하다가 3월 26일 순국했다. 정부는 안 의사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