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김민재, 세계 최고 센터백들과 대등”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7 16:00
기자 정보
허종호
허종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위르겐 클린스만(왼쪽) 축구대표팀 감독과 김민재가 27일 파주 NF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김민재(SSC 나폴리)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하루 앞두고 27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에 대해 호평했다. 그는 "김민재와 함께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고 영광스럽다. 지난 몇 년 동안 김민재가 걸어온 길을 보면 대견스럽다"면서 "김민재는 센터백 중 세계 최고들과 대등한 선수다. 김민재가 나폴리에서 환상적인 일을 겪을 것이다. 우승을 차지하면 도시에서 엄청난 일이 일어날 것이고, 손흥민이 한국 축구의 위상을 높인 것처럼 김민재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재는 올 시즌을 앞두고 나폴리로 이적한 뒤 팀 내 핵심 자원으로 거듭났다. 당시 김민재에 대한 현지의 기대감은 크지 않았지만 이젠 없어선 안 될 센터백으로 평가받는다. 김민재는 나폴리의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 나폴리의 이탈리아 세리에A 1위 및 최소 실점 1위를 이끌고 있으며 유럽 빅클럽의 영입 타깃으로 거론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24일 콜롬비아전에서 부상으로 낙마한 김진수(전북 현대)에 대해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그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빠른 회복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 대체 발탁한 설영우(울산 현대)에 대해선 "한국에서 직접 본 선수다. 홍명보 울산 감독에게 전화해서 직접 물어보기도 했다"며 "풀백이라는 포지션이 현대 축구에서는 중요하다. 기용 방법은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콜롬비아전에서 교체 출전했던 이강인에 대해선 "상당히 어리고 재능이 많다. 한국에서 인기가 많고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몸소 느꼈다. 앞으로 더 성장할 것"이라며 "계속 발전한다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대표팀에서도 출전 시간이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허종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