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빌라 화재로 나이지리아 4남매 사망… 불타버린 ‘코리안 드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7 11:46
기자 정보
박성훈
박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남매 거주하던 2층서 발화추정
40분만에 4~11세 어린이 참변

해당 가정, 2년전에도 화재피해
경찰·소방당국, 원인 규명 착수


안산 = 박성훈 기자 pshoon@munhwa.com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4남매가 목숨을 잃었다. 불은 숨진 어린이들이 거주하던 2층 집 거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체적인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 2021년 인근 주택에 거주할 당시에도 화재 피해를 겪었고 숨진 어린이 중 1명은 당시 화상을 입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8분쯤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40분 만인 오전 4시 16분쯤 꺼졌지만, 이곳에 살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이 4명이 숨졌다. 이들은 11세 여아와 7세·6세 남아, 4세 여아로 한 가족 남매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불길은 숨진 아동들이 있던 집 거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집에는 1살짜리 여아인 막내도 있었는데 부모가 거실에서 치솟는 불길을 발견하고 막내를 대피시켰지만 다른 자녀들은 미처 구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매 부모 역시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남매 부모 이 외에도 같은 빌라에 거주하던 우즈베키스탄인 2명, 러시아인 1명 등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경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와 막내까지 합하면 총 6명이 부상을 입은 셈이다.

또 37명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빌라에는 외국인이 다수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기 위한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기 안산시는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마련해 구호 물품을 지급하고 있다.

이날 숨진 아동 중 A(7) 군은 2년 전에도 화재사고로 화상을 입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A 군은 2021년 1월 8일 부모와 함께 거주하던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다세대 주택 지하 1층에서 난 화재로 전신에 3도 중화상을 입었다. A 군의 가족은 해당 가구에서 월세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 군의 아버지는 한국에서 중고 물품을 수거해 나이지리아로 수출하는 일을 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1년 넘게 일을 하지 못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 A 군의 치료비를 부담하지 못했고 이 사정을 알게 된 한 기업이 치료비를 대신 내줬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