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채용 가장 많이 한 회사 봤더니…삼성전자 1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8 10:58
기자 정보
최준영
최준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시총 30개 상위 회사 조사


국내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 중 삼성전자의 직원 수가 지난해 가장 많이 늘어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에 따르면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 중 지주사를 제외한 24개 사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총 직원 수는 전년(41만8258명) 대비 4.0% 증가한 43만4830명으로 집계됐다. 남성 직원은 1만552명(3.1%), 여성 직원은 6020명(7.7%) 각각 늘었다.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회사는 삼성전자로 파악됐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직원 수는 12만1404명으로 집계돼 전년(11만3485명) 대비 7.0% 증가했다. 이는 조사 대상 기업 중 직원 수를 기준으로 가장 큰 수치다. 이어 SK하이닉스(3만135명→3만1944명), LG에너지솔루션(9564명→1만1080명), 현대모비스(1만835명→1만1632명), 현대자동차(7만1982명→7만2689명) 등이 차례로 뒤를 따랐다.

직원 증가율을 기준으로 하면 카카오뱅크가 1위에 올랐다. 카카오뱅크 직원 수는 1386명으로 전년(1022명) 대비 35.6% 늘었다. LG에너지솔루션과 포스코케미칼이 각각 15.9%, 15.7%의 직원 증가율을 보여 다음 순위를 기록했다.

직원이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다음으로 현대차, 기아(3만5847명), LG전자(3만4645명), SK하이닉스 순으로 조사됐다.

최준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