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더 이상 이념이 상처 헤집지 말길…4·3의 완전한 치유와 안식 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8 19:13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4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제주 4·3 사건을 소재로 한 한강 소설 감상 올려


문재인(사진) 전 대통령은 28일 제주 4·3 사건과 관련해 "더 이상 이념이 상처를 헤집지 말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4·3의 완전한 치유와 안식을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제주 4·3을 소재로 한 한강의 장편소설 ‘작별하지 않는다’를 읽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가슴 속에 오래 묻어두었다가 가슴에서 가슴으로 전해주는 듯한 이야기를 들으며 4·3의 상실과 아픔을 깊이 공감했다"고 적었다. 이어 "한강 특유의 몽환적이고 은유적이며 섬세한 묘사가 더욱 큰 감동을 준다"고 평했다.

문 전 대통령은 "억울한 죽음과 상실의 삶을 견디는 가족의 사랑이 너무 아프고 간절하다"며 "그 지극한 사랑이야말로 파묻힌 진실을 마침내 찾아낼 희망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아픔을 드러내는 것이 문학적 감수성이라면, 그 위에 치유를 위한 정치적 감수성이 더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4·3 희생자 추념일에 제주를 찾아 위령제단에 참배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