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가핵무기종합관리체계 명칭은 ‘핵방아쇠’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8 11:55
  • 업데이트 2023-03-28 12: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핵어뢰 ‘해일’ 공개한 北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27일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1형’ 시험을 진행했다며 해일-1형이 잠항 중인 사진을 28일 공개했다. 해일-1형은 25일 원산만에서 출발해 동해 600㎞계선의 거리를 톱날 및 타원형 침로로 41시간 27분간 잠항한 후 27일 오전 예정목표수역인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에서 수중폭발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또 27일 핵습격을 가정해 모의 핵전투부(핵탄두)를 장착한 전술탄도미사일 2발을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표적 상공 500m에서 공중폭발시켰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기술 점검’ 첫 공개

북한은 국가핵무기종합관리체계를 ‘핵방아쇠’로 명명한 사실을 28일 공식 확인했다. 북한은 전술 핵탄두 ‘화산-31’ 추정 사진도 전격 공개했는데 실제 핵탄두가 맞다면 소형 경량화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최근에 진행한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에서 그 과학성과 믿음성, 안전성이 엄격히 검증된 국가핵무기종합관리체계 핵방아쇠의 정보화 기술상태를 료해(점검)하시였다”고 밝혔다. 북한이 핵무기 관리 체계를 핵방아쇠로 명명하고 관련 기술 점검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술핵탄두 화산-31을 시찰하는 사진도 여러 장 공개했다. 북한이 직경 40∼50㎝, 높이 1m 정도로 추정되는 화산-31 사진을 공개한 것은 소형 경량화에 성공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매체 ‘분단을 넘어’는 2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 퍼즐 중 중요하지만 가장 덜 알려진 만포 운하공장을 주목했다. 이 공장은 북한 핵실험장으로 쓰인 영변의 핵 연구센터에 우라늄과 플루토늄 생산 재료인 질산을 공급하는 핵심 시설로 여겨진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관련기사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