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오늘 총파업…‘급식·돌봄’ 대란 우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1 06:24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3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시도 교육청의 집단교섭 해법 제시, 학교급식실 종사자의 폐암 관련 대책’ 등과 관련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불발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파업에 3181곳에서 급식 차질 빚어져
정규직과 차별해소 요구…교육당국 "신학기 피해 없도록 할 것"



급식과 돌봄 업무에 종사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1일 하루 총파업을 한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조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이날 전국 시도교육청 앞,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등에서 전국 동시 집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날 파업 규모가 지난해 11월 25일(2만1470명 참여·전체 교육 공무직원의 12.7%) 때와 비슷하거나 소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파업으로 전국 유·초·중·고교 가운데 25.3%에 해당하는 3181곳에서 급식 차질이 빚어졌다.

연대회는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면서 교육부 및 17개 시도교육청과 지난해 9월부터 7개월 넘게 집단 임금교섭을 진행 중인데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전에도 임금 협상에 시간이 걸린 적이 있으나 5개월이 최장 기간이었다. 임금 협상 기간이 3월을 넘겨 새학기에 파업이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대회의는 명절휴가비를 기본급의 100% 지급, 임금체계 개편 논의를 위한 노사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당국은 명절 휴가비 20만 원(14.3%), 기본급 3만8000원(2%) 인상 등을 제시한 상황이다. 급식실 폐암 종합대책 마련 등도 요구하고 있다.

교육당국은 이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참여 정도에 따라 식단을 간소화하거나 도시락을 지참하게 하고, 빵이나 우유 등의 대체식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돌봄과 특수교육 분야에서는 학교 내 교직원을 최대한 활용한다. 경기도교육청 등 여타 시·도교육청도 파업 대책 지침을 마련해 각 학교에 배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