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3번째 데이터센터는 달에 건립?…만우절 영상에서 ‘각 문’ 공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08:07
기자 정보
김성훈
김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캡처



"네이버는 새로운 데이터센터를 위한 최적의 장소를 드디어 찾아냈습니다. 지구의 위성이자, 태양계 가장 안쪽에 있는 위성 ‘달’!"

네이버가 1일 우주 최대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달에 짓겠다고 영상을 통해 발표했다. 달 표면 북위 20도, 남위 20도에 있는 ‘초록모자의 평원’에 ‘각 문’(Moon)이라는 이름의 데이터센터를 짓겠다는 것이다.

물론 진짜 계획은 아니다. 만우절을 맞은 네이버의 이벤트 영상이었다. 네이버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2분 분량의 영상을 이벤트 캠페인 페이지에 올렸다.

네이버는 영상에서 전쟁이나 화재, 태풍, 지진 등 천재지변에서 완벽히 안전한 장소를 찾다가 달을 택했다고 농담을 했다. 영상 내용에 따르면 ‘각 문’은 100% 태양광으로 에너지를 조달하고, 서버에서 발생하는 열은 우주로 방출하는 최첨단 시스템을 갖췄다. ‘7세대(G) 우주 특화망 네트워크’를 통해 달을 방문한 우주인들이 네이버 생중계로 프로야구 경기를 관람하고, ‘네이버 도착보장’으로 즉석밥을 주문할 수 있다. 네이버 항공권 서비스를 통해 화성 등 주변 행성으로 떠나는 우주여행 티켓을 구매할 수도 있다.

네이버는 영상 후반부에서 ‘각 문’ 공개가 만우절 이벤트임을 밝히면서도, 언젠가 어느 빅 테크가 달에 데이터센터를 짓는다면 바로 네이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만우절을 통해 사용자 데이터에 대한 네이버의 진정성 있는 철학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인 만큼 재미있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