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묘소, 이른 새벽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16:52
업데이트 2023-04-01 17:16
기자 정보
김성훈
김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48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 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추도객들이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모식은 오후에 열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1일 오전 일찍 경남 창녕군에서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됐다.

박 전 시장의 묘는 애초 이날 오후에 이장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새벽에 이장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시장의 묘는 전태일 열사 묘 뒤쪽에 자리 잡았다. 아직 비석 등은 설치되지 않았으나 지지자들이 보낸 조화와 박 전 시장 사진이 담긴 각종 추모 물품이 놓였다.

이날 오후 3시부터는 유족과 지지자들이 모여 추모식이 열렸다. 불교식으로 진행된 추모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박 전 시장의 배우자 강난희 씨는 헌화 후 참석자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은 정말 많지만, 차차 할 수 있게 하겠고 참석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2020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전 시장은 유언에 따라 고향 창녕군 선영에 묻혔으나,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한 뒤 유족이 이장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