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기대했나…파월 금리인하 선그은 매파적 발언에 뉴욕증시 ‘하락’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4 0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신화·연합뉴스



파월 "금리 동결, 아직 결정 안 됐다…금리 인하는 부적절"

미국 뉴욕 증시는 3일(현지 시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0.25%포인트 기준금리인상 결정 후 하락했다. 예상과 일치하는 결과지만, ‘이번이 마지막 금리 인상’이라는 메시지까지 기대했던 투자자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생각보다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발언에 실망감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0.29포인트(0.80%) 떨어진 33,414.2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8.83포인트(0.70%) 하락한 4,090.7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5.18포인트(0.46%) 내린 12,025.3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발표에 앞서 소폭 상승세를 보이던 3대 지수는 향후 기준금리 동결 여지를 열어놓은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 성명 내용이 공개된 직후 오름폭을 키우기도 했다.

그러나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파월 의장이 향후 금리 동결 여부에 관한 질문에 "동결에 관한 결정은 오늘 내려지지 않았다"며 필요시 추가 인상 여지도 함께 열어놓은 것이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더욱이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진정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근거해 "금리 인하는 부적절할 것"이라고 못을 박자 연내 금리 인하 전환을 기대하던 일부 투자자들의 심리가 더욱 위축됐다.

이번 인상을 끝으로 연준이 금리를 동결하는 것은 물론 연내 상당폭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의 기대와는 상반된 언급이다. 파월 의장은 "더욱 제약적인 통화정책이 타당하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상황에 따라 추가 금리 인상도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물가상승률을 낮추기 위해 장기간 ‘제약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할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이러한 입장에 실망한 투자자들이 속출하면서 3대 지수는 차례로 하락 세로 전환했다. 시장이 5월 FOMC 회의에 앞서 지나치게 긍정적이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글렌미드의 투자전략 책임자인 제이슨 프라이드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연준은 추가 통화 긴축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다는 신호를 발신했다"면서 "그러나 금리 인하는 아직 테이블에 오르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결국 연준이 조만간 금리 인상을 멈추고 인하 시기를 저울질할 것이라는 관측을 유지했다. 오안다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 모야는 CNBC 방송에 "연준은 신용 여건 긴축이 경제 활동과 고용에 줄 부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이날 금리 인상이 마지막일 것으로 예상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