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0도·대구 33도… 내일까지 ‘한여름 더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6 11:58
프린트
5월 중순임에도 16일 낮 기온이 서울 최고 30도, 대구 33도까지 오르는 등 한여름 더위를 방불케 하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7일까지는 맑은 날씨와 함께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다가 18일부터는 다소 기온이 꺾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고 햇볕이 공기를 데우면서 내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이날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았다. 서울 낮 최고기온 30도, 경기 양평 31도, 경기 하남 32도 등 수도권 일대도 30도 안팎의 기온을 보였다. 남부지역으로 갈수록 기온이 올라 경북지역은 33∼34도까지 치솟았다. 대구는 33도에 이르고 경북 구미·경주 등이 34도까지 오른다.

다만 습도가 높은 7∼8월 한여름 더위와 달리 이날 대부분 지역은 습도 40% 미만의 더위로 체감온도를 크게 높이지는 않았다. 기상청은 “일부 강원 동해안과 경상권 내륙이 매우 덥겠지만 일 최고 체감온도는 31도를 밑돌 것으로 예상돼 폭염 특보가 발표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폭염 특보는 기온에 습도, 바람 등의 영향을 반영한 체감온도 기준으로 발표된다.

기상청은 17일까지는 이 같은 더위가 이어지다가 18일에는 날씨가 흐려지면서 낮 기온이 다소 낮아진다고 예보했다. 미세먼지는 16일 수도권에서 ‘나쁨’ 수준이고 나머지는 ‘보통’ 수준을 보였다. 충남과 영남도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였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