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연합 “국민 10명 중 8명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5 15: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국민 인식조사 설문 결과 발표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대국민 인식 조사 설문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니스





1000명 대상 설문조사결과 발표…79% "오염수 방류 안전 문제 없다는 일본 정부 주장 신뢰안해"




환경운동연합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정도가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이달 19∼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5.4%는 해양 방류에 반대한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방류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10.8%에 불과했다.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해도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는 79.0%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시 수산물 소비 의향’을 묻는 문항에는 72.0%가 ‘줄어들 것’으로, 11.6%가 ‘늘어날 것’으로 대답했다.

응답자의 61.6%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류하면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확대·강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64.7%가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활동처장은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우리 정부가 할 일이 정해져 있다"며 "국민은 정부가 수산물 안전 대책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투기를 막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행동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강한 기자
강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