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선택’ 탈옥수 신창원, 치료 마치고 사흘만에 교도소 복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5 11: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99년 신창원 검거 당시 모습. 연합뉴스.


대전교도소 "상태 양호, 통원 치료 가능"
법무부 신씨 상대 극단 선택 동기 조사 방침


대전=김창희 기자



교도소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 치료를 받아오던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56)이 다시 교도소로 돌아갔다.

25일 대전교도소 등에 따르면 신씨의 상태가 호전됨에 따라 그는 전날 오후 5시쯤 대전 한 종합병원에서 퇴원해 교도소로 복귀했다.

대전교도소 관계자는 "상태는 현재 양호한 편으로, 교도소 내에서 자체 치료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필요할 경우 통원 치료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신씨를 상대로 극단 선택을 시도한 이유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신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쯤 대전교도소 내 자신의 감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다 교도소 직원에게 발견돼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아 왔다.

신창원은 1989년 3월 서울 성북구 돈암동의 한 주택에 침입해 약 3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고 집주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검거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복역 8년째였던 1997년 1월 감방 화장실 통풍구 철망을 뜯고 부산교도소를 탈옥해 2년 반 동안 도주극을 벌였다.

이후 22년 6개월의 형을 추가로 선고받고 경북 북부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중 2011년 8월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바 있다.

2019년 5월에는 "독방에 수감된 채 일거수일투족을 CCTV로 감시당하고 있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내 CCTV가 철거되기도 했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