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문송합니다’ 없다?…대졸 문과계열 취업률 97%, 전년比 1.7% 높아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6 19: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월 일본 도쿄에서 2024년 대졸 예정자들을 상대로 열린 기업 합동 설명회 모습. 교도·연합뉴스



올해 日 대졸자 취업률 다시 뛰어올라…문과도 97% 취직
코로나19 충격서 벗어나 경제 회복 전망에 3년 만에 상승



일본 대졸자 취업률이 올해 97.3%로 뛰어올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이 국공립대 및 사립대 62개교의 4770명을 표본으로 조사해 추계한 결과에 따르면 취업 희망자 중 97.3%가 취업에 성공했다. 이는 작년 대졸자 취업률보다 1.5%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일본 정부가 매년 추계해 발표하는 대졸자 취업률은 2020년 사상 최고치인 98.0%까지 올랐다가 코로나19의 경제 충격으로 그 뒤 2년 연속 하락했다.

올해 계열별 대졸자 취업률을 보면 이과계열이 98.1%로 작년보다 0.7%포인트 상승했고 문과계열은 97.1%로 1.7%나 높아지면서 이과 전공자들과의 차이를 좁혔다.

‘문송합니다’(문과여서 죄송합니다)라는 자조적인 유행어가 퍼져있는 한국 문과 계열 대학생들로서는 상상하기도 힘들 정도로 높은 취업률이다.

올해 일본 대졸자의 취업률 상승은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퍼지면서 기업들이 채용 활동을 재개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취업정보회사 디스코의 한 연구원은 "새로운 대졸자를 확보하려는 경쟁이 격화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취업률이 더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