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첫째아들 없나?…“둘째로 알려진 주애, 맏이일 가능성” 통일연구원장 주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9:51
업데이트 2023-05-26 20:00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3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김주애.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주애, 후계자 후보군에 있어”…김일성-김정일 모델과 유사
고유한 통일연구원장, 통일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서 밝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자녀로 알려진 주애가 사실은 맏이일 수 있다고 고유환 통일연구원장이 추정했다.

고 원장은 26일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는 주애가 맏이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주애가) 후계자냐 아니냐는 나중에 후계자가 돼야 확인되는 거지만 후보군에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이 김주애를 데리고 다니는 상황이 ‘김일성-김정일 모델’과 유사하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공식 후계자로 내정되기 전 일찍이 군사 관련 현지 지도에 참여했고 1964년 대학 졸업 이후 정치국에 입성해 아버지 사망 때까지 20년 가까이 활동했다.

주애도 지난해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현장에서 처음 얼굴을 알린 이래 종종 아버지를 따라 군사 관련 현장에 참석하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4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우주과학연구원 방문 모습에서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두손으로 성냥갑을 든 장면이 포착됐다. 이는 김 위원장 독재 체제의 위상을 나타내며, 김 위원장이 시찰 현장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그의 조부 김일성이 과거 현장에서 담배를 들고 보고를 받던 모습을 흉내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월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5월 16일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셨다”며 “위원회의 차후 행동계획을 승인하셨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지 지도에는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지난달 우주개발국에 이어 동행했다. 연합뉴스



고 원장은 “지금 딸을 당장 내세운다기보다 후계자로서의 덕목을 쌓는 것”이라며 보수적인 북한 사회에서 여성 지도자가 나올 수 있냐는 의문에는 “수령체제는 만들려면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정부 고위당국자도 지난 22일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 판단을 전제로 주애 위에 첫째가 있는지, 있다면 아들인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고 원장의 추정과 달리 현재로선 김정은에게 첫째인 아들이 있다는 이야기가 정보 당국의 정설이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3월 국회 정보위에 “구체적인 물증은 없지만 첩보상 (첫째가) 아들이 확실하다는 것을 외부정보기관과 정보 공유 등을 통해 확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국민의힘 정보위 간사인 유상범 의원이 전했다.

한편, 고유환 원장은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에서 확장억제 강화를 골자로 한 ‘워싱턴선언’이 발표된 이후 북한이 극한 도발을 자제하며 상대적으로 조용한 것에 대해 “새로운 정책을 위한 잠복기가 아닐까 한다”고 분석했다. 한창 모내기철로 농업 문제에 관심을 쏟는 북한이 우선 “쌀독을 채우면서 장기전에 주력한다”는 것이다.

지난해부터 제기된 7차 핵실험 전망에 대해서는 당장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최종 단계에서 전술핵무기의 비약적인 발전에 필요한 과정이라면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자가당착의 모순도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핵 보유·완성 선언을 한 상태에서 추가 핵실험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기술이 미흡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라는 취지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