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때문에 다른 사람 떨어진 적 없다?’…김웅 “조국 주장, 허위” 반박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7 19: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법 고전 산책‘ 북콘서트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김 의원, 조 전 장관 부인 1심 판결문 인용하며
"의전원 응시한 他응시자 불합격하는 불공정
제대로 된 사법부면 조국 즉각 법정구속할 것"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행사에서 "부산대 조사에서 딸 때문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서) 다른 사람이 떨어진 적이 없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허위 주장"이라고 27일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일가의 범죄를 가장 자세하게 밝힌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1심 판결문을 분석해봤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판결문 내용을 인용하며 "(재판부는) ‘오랜 시간 동안 성실히 준비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서울대 의전원, 부산대 의전원에 응시했던 다른 응시자들이 불합격하는 불공정한 결과가 발생했다’고 못 박아버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런 판결에도 (조 전 장관 측은) 여전히 모든 범죄를 부인하고 있다"며 "심지어 자신들의 범죄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다른 응시자들에 대해 일말의 죄책감도 느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법원은 조국을 감싸고 돌고 있다"며 "판사가 조국 재판을 3년 끌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조국이 법원의 판결을 우습게 보고 이런 말을 반복하는 것"이라며 "제대로 된 사법부라면 조국을 즉각 법정구속시킬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전날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가불 선진국에서 펼치는 법고전 산책 이야기’ 북콘서트에서 딸 조민 씨에 관한 질문에 "부산대 조사에서 딸 때문에 다른 사람이 떨어진 적이 없다"며 "표창장 자체가 유죄라는 판결에 항소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또 딸의 근황에 관해 "의사 생활을 할 때는 정신없이 살았는데, 본인 인생에서 가장 자유로운 상황을 맞아 자기가 좋아하는 걸 많이 한다"며 "판결이 나쁘게 나더라도 저도 딸내미도 다른 삶을 살아야 한다"라고 했다.

조 씨는 의전원 입시비리 의혹이 불거진 후에도 의전원을 졸업한 뒤 일선 병원에서 인턴 근무 등 의사의 길을 계속 걷다 최근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 등 SNS에 계정을 열고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