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알바생 귓불 깨물고 “몸무게 재보자” 껴안은 50대 사장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09:27
업데이트 2023-05-27 09:35
기자 정보
인지현
인지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5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춘천지법·서울고법 춘천재판부[연합뉴스TV 제공]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다른 알바생도 연쇄 추행 혐의

가게에서 일하는 10대 아르바이트생들의 귓불을 깨물거나 껴안은 50대 사장이 강제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7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김형진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A(52)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성폭력 치료강의 120시간 수강과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3년간 취업 명령 등 보안처분도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A씨는 2020년 3월 사랑니가 아프다는 10대 아르바이트생의 볼을 만진 뒤 귓불을 입으로 깨물고, “몸무게 좀 재보자”며 피해자를 들어 올렸다가 내려놓기도 했다. 이듬해 3~4월에는 다른 아르바이트생을 상대로 가슴 부위를 접촉하고, 주방에서 설거지하는 피해자의 겨드랑이에 팔을 집어넣거나 귓불을 입으로 물어 추행한 혐의도 있다. 또 다른 아르바이트생을 차량에 태우고 이동하던 중 허벅지를 쓰다듬은 혐의도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1심은 “죄질이 매우 좋지 않고,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었다”며 “피해자들이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가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2명과 합의한 점 등을 참작해 징역형을 선고하되,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형이 가벼워서 부당하다’며 항소했지만, 2심 재판부는 1심의 판단이 옳다고 보고 기각했다.

인지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