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봄 독감 유행…지난주 환자수 2001년 이후 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6: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230426 독감 코로나7 봄철 독감이 기승을 부리면서 최근 서울 종로구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에 환자들이 줄을 지어 대기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5월중순 환자수, 그동안 가장 많았던 2019년의 2.3배
활동량 증가·방역 완화 등 영향…대중교통 마스크 해제후 반등



통상 봄을 지나면서 잠잠해지는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이 올해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환자수가 오히려 증가세로 돌아서더니 최근 20여년간 통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28일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따르면 올해 20주차(5월 14~20일) 외래환자 1천 명당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 수(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는 25.7명으로 직전 주(23.4명)보다 2.3명 오히려 늘었다. 이번 절기(2022~2023년) 유행 기준은 4.9명인데, 4.8배에 달할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질병청은 전국 196개 의원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정보를 수집하며 표본 감시를 해 의사환자 분율을 발표한다. 38도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경우 의사환자로 분류된다. 연령대별로 보면 의사환자 분율은 13~18세(52.6명)와 7~12세(49.1명) 등 소아청소년 사이에서 가장 높았다. 그다음이 19~49세(28.1명), 1~6세(29.5명), 0세(17.4명), 50~64세(10.5명), 65세 이상(6.5명)이었다.

독감 환자는 봄이 되면서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지만 올해는 유행의 꼬리가 길면서 두껍다. 이번 절기 독감 의사환자 분율은 작년 마지막주(12월 25~31일) 60.7명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를 보여 올해 8주차(2월 19~25일) 11.6명까지 떨어졌다. 이때만 해도 유행이 끝을 향해 가는 듯했지만 이후 증가 추세로 돌아서며 ‘쌍봉우리’ 형태에 가까워지고 있다. 8주차와 20주차 석달 사이 의사환자 분율은 갑절로 늘었다.

노성열 기자
노성열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