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외교부 “이르면 29일 괌 공항 운항 재개 가능성…군용기 투입 등도 고려”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7:19
  • 업데이트 2023-05-28 17: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괌의 한 호텔에서 태풍 마와르로 인해 객실로 들어가지 못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호텔 연회실에 모여있다. 연합뉴스





‘슈퍼 태풍’ 마와르로 괌에 발 묶인 한국인 관광객들이 현지 복구 상황에 따라 이르면 29일부터 귀국편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관계자는 28일 백브리핑을 통해 “만약 29일부터 운항이 가능해지면 첫 비행기는 공지할 것”이라며 “괌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기편은 하루에 6편인데 어떤 편이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운항이 재개되면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증편을 하던지 큰 사이즈의 비행기를 투입해 많은 인원이 철수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현재 괌 현지 임시 숙소를 마련하고 한인 의사를 섭외하는 등 여행객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임시 숙소의 경우 대형 교회 한 곳과, 소형 교회 한 곳 그리고 한인 민박집 한 곳을 섭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시설에는 총 135명이 수용 가능한 데 현재 17명 정도가 이용하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28~29일 소아과 전문 한인의사 한명을 섭외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출장소 등을 통해 영업 재개한 약국 등도 적극 안내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당초 목표로 제시됐던 오는 30일에도 귀국편을 운항하지 못하는 최악의 수에도 대비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는 30일 공항 복구가 안 될 경우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플랜 B로 가지고 있다”며 “이외에 괌 현지 미군들과 협조해 수송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플랜 B는 30일 복구가 안되거나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을 대비하는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