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 수도에 100기 이상 드론·미사일 쐈다…이틀째 대규모 ‘공습’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15:07
  • 업데이트 2023-05-29 16: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 드론이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격추되는 모습. AFP·연합뉴스



로이터 “영토 탈환 위한 우크라 대반격 임박 관측 속
러시아가 우크라 군사 기반시설·보급선 겨냥 공격 강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에 연이틀 대규모 공습을 이어갔다고 29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과 키이우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100기 이상의 드론(무인기)·미사일 공격을 쏟아부으며, 우크라이나의 반격을 원천 봉쇄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우크라이나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부터 러시아군의 드론(무인기)과 순항미사일이 키이우 상공을 날아와 도심지를 타격했다. 이달 들어 15번째 공습으로, 러시아는 키이우 건립 기념일인 전날 새벽에도 이란제 샤헤드 드론 대거 동원해 공격을 가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공습 사실을 전하며 “수도에 또다시 어려운 밤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새벽부터 시내와 도시 전역에서 공습 경보가 울렸으며, 수차례 커다란 폭음이 들려왔다고 로이터에 전했다. 다만 군 당국은 이날 날아온 드론과 미사일 중 40여기를 격추했다고 설명했으며, 아직 정확한 피해나 사상자는 파악되지 않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러시아의 대규모 공습이 이어진 키이우의 한 행정 건물 내부의 피해 상황. EFP·연합뉴스



로이터는 영토 탈환을 위한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이 임박했다는 관측 가운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군사 기반시설과 보급선을 겨냥한 공격을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군은 전날 밤사이 이란제 드론을 이용, 키이우를 겨냥해 개전 이래 최대 규모의 공습을 감행했다. 우크라이나는 발사된 59대 중 58대를 격추했으나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고 밝힌 바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정례 연설에서 “이번 공격에 사용된 샤헤드 드론과 같은 무기는 러시아의 통치자들을 지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