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나루깐, LPGA투어 ‘매치퀸’ 차지… 후루에는 2년 연속 준우승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10: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의 파자리 아난나루깐. AP뉴시스



파자리 아난나루깐(태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매치퀸’을 차지했다.

아난나루깐은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결승에서 후루에 아야카(일본)를 3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아난나루깐은 2021년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L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후 2년 만에 통산 2승을 챙겼다. 태국 선수로는 올해 첫 우승이다.

아난나루깐은 올해 한 번도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해 세계랭킹이 97위까지 떨어졌다. 이번 대회에선 조별리그를 2승 1패로 마치고 연장전 끝에 간신히 16강에 올랐으나 토너먼트부터 엄청난 경기력으로 4연승, 정상에 올랐다. 아난나루깐은 16강에서 샤이엔 나이트(미국), 8강전에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4강전에서 린 그랜트(스웨덴)을 모두 3홀 차로 눌렀다.

아난나루깐은 결승에서 6번 홀까지 2홀씩을 챙기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으나 7번 홀(파5)에서 버디로 리드를 잡은 데 이어 12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2홀 차로 간격을 벌렸다. 후루에게 13번 홀(파3)에서 버디로 추격했으나 아난나루깐은 14번 홀(파4) 버디에 이어 1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루에는 지난해에도 결승에 올랐으나 결승에서 지은희에게 고개를 숙였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