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한정애는 “당 결정 따르겠다”, 정청래는 “꺾이지 않고 가겠다”...민주, 상임위원장 놓고 갈등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21:50
  • 업데이트 2023-05-30 22: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교육 박홍근·복지 한정애·행안 정청래 선출 계획 본회의 표결 직전 보류
前원내대표·前장관·최고위원에 의총서 “기득권 나눠 먹기” 비판



더불어민주당 몫 상임위원장 선임을 두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당 고위직이나 장관 등을 지낸 인사는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는 관례를 두고 당 내에서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민주당은 3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기로 했던 교육·행정안전·보건복지위원장 선출 안건을 연기했다. 모두 민주당 몫 상임위원장이다.

이는 본회의 개최 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제 제기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교육위원장에 박홍근 의원, 행정안전위원장에 정청래 최고위원, 복지위원장에 한정애 의원이 각각 내정한 바 있다. 김한규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여러 의원이, 국민들이 쇄신과 혁신을 기대하는 상황을 고려했을 때 조금 더 당내 논의를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며 “오늘은 민주당이 추천한 후보를 선출하는 과정은 진행하지 않고 당내에서 좀 더 논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의총에서는 기동민·허영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이 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토론이 더 필요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고, 참석자들이 박수로 동의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 의원은 “‘기득권 나눠먹기’의 전형으로, 이런 모습이 혁신과 쇄신을 하겠다는 당의 모습으로 보이겠나. 기준과 원칙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임위원장 후보 가운데 박 의원과 한 의원은 각각 원내대표와 장관을 지냈고, 정 최고위원은 현재 당직을 맡고 있다. 당내에선 그간 선수(選數)와 나이를 고려하되, 장관이나 주요 당직을 지낸 경우 상임위원장을 하지 않는 것이 ‘관례’였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는 만큼 기준을 다시 세우자는 주장이기도 하다.

박 의원과 한 의원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원내 결정에 따르겠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자신과 행안위원장-과방위원장 직을 ‘맞교대’하기로 한 장제원 의원이 과방위원장에 선출된 직후 페이스북에 “1년 전 맞교대하기로 했던 분명한 합의가 있건만 참 별일이 다 있다. 매우 유감스럽다. 그러나 꺾이지 않고 가겠다”라고 적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지난해 과방위원장 직무를 시작할 당시에도 ‘최고위원이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는 것은 관례’라는 당내 비판에 직면했었지만 과방위원장직을 유지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