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위성발사’에 “문제가 오늘에 이른데는 원인 있어” 누구 탓?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09: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 외교부 대변인, 北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 답 피한 채 "대화로 문제 풀어야"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공식화한데 대해 중국 정부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2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마오닝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한반도 정세가 오늘에 이른 데는 원인이 있다"면서 "우리는 각국이 북한 문제의 난점을 직시하고, 정치적 해결 방향을 유지하며 의미 있는 대화로 각측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오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이 탄도 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북한의 ‘위성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고 규정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기존 입장만 재차 밝혔다.

그는 "각 관련국들은 한반도 정세가 지금 상황에 이른 근원과 맥락, 문제의 난점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정치적 해결의 방향을 유지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인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 측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29일 일본 언론들은 최근 북한이 5월 31일부터 6월 11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소위 ‘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의 발사를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며, 어떠한 구실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비난했다.

미국 정부도 북한의 위성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자제를 촉구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