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 발사장과 신규 발사장 모두 로켓조립건물이 발사대와 밀착”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22: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서해위성발사장서 진행한 정찰위성 개발 중요시험.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VOA 29일자 위성사진 인용 보도…"기존 발사장 활용할 듯"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과 인근에 제2 발사장을 새로 건설하고 있는 가운데, 두 곳 모두에서 로켓 장착 역할을 할 이동식 건물이 발사대 쪽에 바짝 밀착한 모습으로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북한은 다음 달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선언한 상황인데, 이를 이행하기 위한 막바지 준비로 보여 주목된다.

VOA는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29일 자 위성사진을 분석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이동식 조립 건물이 갠트리타워(발사대)와 맞닿아 있다고 전했다. 가로 약 30m, 세로 20m인 이 조립식 건물은 바닥에 깔린 선로를 통해 로켓 추진체를 조립하는 동쪽의 주처리 건물과 이 지점에서 약 140m 떨어진 서쪽의 발사대를 오갈 수 있다.

앞서 매체는 해당 조립 건물이 지난해 10월 원래 위치인 주처리 건물에서 서쪽으로 약 40m 옮겨진 뒤 외벽과 지붕이 해체됐다가 이달 중순엔 다시 재조립돼 기존 위치로 되돌아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이 이동식 조립 건물을 발사대 중간 지점으로 옮긴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발사대와 맞붙도록 만든 건 2016년 ‘광명성’ 로켓 발사 이후 처음이라고 VOA는 설명했다.

또 다른 위성사진에서는 북한이 최근 서해발사장 인근에서 빠른 속도로 건립 중인 새 발사장의 이동식 건물도 발사대 쪽으로 이동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지에는 대형 콘크리트 패드(가로 135m·세로 40m)와 그 위에 로켓 조립용으로 추정되는 직사각형 형태의 건물(가로 50m·세로 30m)이 설치되는 등 빠른 속도로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 매체는 이 조립 건물이 처음 식별될 당시 콘크리트 패드의 남쪽 끝부분에 붙어 있었는데 이날 위성사진에선 약 60m 북쪽으로 이동했고, 지붕도 기존 파란색에서 현재 하얀색으로 바뀐 상태라고 전했다.

다만, 위성사진 만으론 발사장 두 곳에서 포착된 이동식 조립 건물 안에 실제 로켓이 들어있는지, 또는 로켓을 이미 이동시켜 갠트리타워에 장착시켰는지는 알 수 없다고 부연했다. 데이비드 슈멀러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 선임연구원은 VOA에 "현시점 북한이 과거 발사 때 활용했던 기존 발사대를 사용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기존 발사대가 더 액체 연료 발사에 특화된 곳"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이번에 위성을 쏠 발사체는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백두산 엔진을 기반으로 제작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 예상이다.

북한은 이달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전날 일본에 통보했다. 북한 군부 2인자인 리병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입장문을 통해 다음달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