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백현동 특혜 개발 의혹’ 민간 개발업자 피의자 신분 소환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11: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백현동 특혜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피의자인 민간 개발업자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30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이날 오전 부동산 개발업체 아시아디벨로퍼 정모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정 대표는 회삿돈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팀은 정 대표를 상대로 아내가 운영하는 비영리법인에 백현동 사업 시행사인 성남알앤디PFV(대주주 아시아디벨로퍼)의 자금 수십억 원이 넘어간 경위 및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인 ‘로비스트’ 김인섭(구속기소)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 영입 후 백현동 사업 관련 인허가가 이뤄진 과정 등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디벨로퍼는 성남알앤디PFV 지분 46%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백현동 사업을 통해 약 3000억 원의 분양이익과 약 700억 원의 배당이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정 대표가 개발이익 중 일부를 횡령하고, 공사비용을 부풀려 성남알앤디 PFV에 수백억 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백현동 개발의 각종 인허가 조건이 민간업자에게 유리하게 바뀌는 과정에서 정 대표 측 김 전 대표의 영향력이 작용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 2일 정 대표로부터 77억 원을 로비자금 명복으로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로 김 전 대표를 구속기소 했다.

백현동 개발 사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11만1265㎡에 아파트를 지어 분양한 사업이다. 성남시는 2014년 아시아디벨로퍼의 두 차례에 걸친 용도 상향 요청을 모두 거절했지만, 이듬해 김 전 대표가 아시아디벨로퍼에 영입되자 부지 용도를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 상향했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당시 정진상 성남시 정책비서관(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게 청탁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재명 당시 시장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염유섭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