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민간 우주비행사 첫 탑승한 ‘선저우 16호’ 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11: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16호에 탑승하는 우주비행사인 구이하이차오(왼쪽부터), 주양주, 징하이펑이 30일 발사를 앞두고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인사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자국 건설 우주정거장 톈궁으로
생중계하며 과학기술 자립 강조


베이징 = 박준우 특파원 jwrepublic@munhwa.com

우주개발 분야 등 미·중 간 과학기술 경쟁이 첨예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처음으로 민간 출신 우주비행사를 자국 우주정거장에 보냈다.

중국은 30일 오전 9시 31분(현지시간) 선저우(神舟) 16호에 징하이펑(景海鵬), 주양주(朱楊柱), 구이하이차오(桂海潮) 등 3명의 우주인을 실어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으로 보냈다. 기존 발사가 우주정거장의 ‘건설’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이번 발사는 그다음 단계인 ‘사용 및 개발’ 단계에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유인 우주선 발사다. 3명의 우주비행사 중 가장 관심을 받는 사람은 실험용 페이로드의 궤도 작동을 담당하고 현지에서 과학실험을 주도할 구이하이차오 베이징(北京)항공우주대학 교수다. 지금까지 중국의 모든 우주인이 인민해방군 소속이었던 데 비해 그는 첫 민간인 출신이다.

현지 전문가는 AFP통신에 “이전 우주인이 주로 기술자였다면 구이는 과학자”라며 “중국이 민간인들에게 우주의 문을 열어줄 것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우주인 주양주도 비조종사 군인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우주인이 됐다.

이날 중국 CCTV 등은 지난 2021년 톈궁의 첫 우주인 발사 때처럼 발사 전 과정을 생중계하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또 중국 공산당은 과학기술 자립을 강조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원고 50편을 모은 책 ‘과학기술 자립·자강을 논하다’를 최근 전국에서 발행했다고 런민르바오(人民日報)가 전했다. 우주개발 분야에서 자국의 과학기술이 세계를 선도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반도체 분야 글로벌 공급망에서 미국의 디커플링(탈동조화) 공세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중국은 오는 6월 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때 양국 간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하자는 미국의 제안을 최종 거절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과거 마지막까지 고위급 회담을 조율하던 전례와 달리 이례적으로 직설적인 메시지라고 전했다.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