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에 새 생명 선물한 40대 장기 기증자…생전 약속 실천한 사연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6: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고(故) 이찬호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사업장에서 잠 자다 뇌사상태 빠진 이찬호 씨…평소 활발할 성격
2018년 여름휴가 중 당한 사고 계기로 기증 결심…"하늘나라서 행복하길" 누나 오열



자신의 사업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뇌사상태에 빠진 40대 남성이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생전에 뇌사상태에 빠지거나 숨질 경우 장기를 기증하겠다는 결심을 행동으로 옮긴 사례여서 주위를 숙연하게 만들고 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11일 이찬호(45) 씨가 경기 고양시 화정동 명지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5명을 살리고 숨을 거뒀다고 30일 밝혔다. 개인 사업을 하던 이 씨는 지난 7일 사업장에서 잠을 자던 중 화재 피해를 입었다. 이웃의 신고로 소방관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가족들에 따르면, 이 씨는 성격이 밝아 친구들에게도 인기가 많았다. 같이 일하는 직원들과 함께 운동하는 것을 좋아하고, 주변의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나서서 돕는 활동적인 사람이었다고 한다.

이 씨는 지난 2018년 여름휴가 때 다이빙을 하다 사고를 당해 목뼈 2개가 부서져 죽을 고비를 넘긴 후 장기기증에 대한 생각을 가졌다고 한다. 중환자실 병동에서 이식을 기다리다가 세상을 떠나는 환자를 옆에서 지켜본 것이 계기가 됐다. 다시 건강해지면 삶의 끝에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기증을 해야겠다고 생각,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신청했고 가족들에게도 그 뜻을 전했다.

이 씨의 누나는 "하늘나라에서는 동생이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하며 행복하게 살아가길 바란다"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동생과 함께 했던 모든 순간의 추억과 기억을 간직하며 살아가겠다"며 "동생에게 아주 많이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 이찬호 님이 쏘아 올린 생명의 불씨는 5명의 생명을 살렸을 뿐 아니라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며 "그 선한 마음이 주변 사람들에게도 전해져 선순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