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영길 지지 의원 모임’ 국회출입기록 요청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2:03
프린트
돈봉투 수수자 특정한 듯
구체적 증거 확보에 주력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캠프 측 ‘의원모임’ 소속 인사들을 돈 봉투 수수자로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의원모임 인사들의 국회 본청과 국회 의원회관 출입기록을 요청하며 돈 봉투 전달 관련 구체적 증거 확보 작업을 벌이고 있다.

31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의원모임 좌장 격인 윤관석 무소속 의원에게 돈 봉투를 받은 현직 의원을 10여 명으로 특정했다. 이들은 대부분 전당대회 기간 윤 의원 등과 함께 매주 국회 본청 외교통일위원장실에서 모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과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대질 신문 등을 통해 윤 의원 외에 이성만 무소속 의원, 송 전 대표가 당선된 이후 핵심 당직을 맡은 A·B 의원, 인천을 지역구로 둔 C·D 의원 등을 의원모임 대상자로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국회사무처에 해당 의원들의 국회 본청 출입기록을 요청했다.

검찰은 전당대회 투표가 시작되는 2021년 4월 28일 외교통일위원장실 모임에서 현금 300만 원씩 든 봉투 10개를 윤 의원이 들고 가 전달한 것으로 구속영장에 적시했다. 이후 윤 의원은 돈 봉투 10개를 더 조성해 의원회관을 돌아다니면서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있는 다음 달 12일까지 돈 봉투를 받은 의원을 특정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체포동의안 결과가 나온 이후 돈 봉투 수수 의원 본격 소환에 들어갈 전망이다.

정선형 기자 linear@munhwa.com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