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초등생에 “순대 사준다”던 50대, 알고보니 전과 42범 성범죄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23:40
  • 업데이트 2023-06-01 23: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북부지검, 50대 남성 구속기소…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도 청구


서울북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선녀)는 1일 학원가에서 여자 초등생 2명을 유인하려 한 혐의로 A(50) 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A 씨의 성범죄 전력 등을 근거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도 함께 청구했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15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 한 영어학원 출입문 앞에서 “삼촌이 순대를 사줄 테니 따라오라”며 10세 여자 초등생 2명을 유인하려고 한 혐의(미성년자 유인미수)를 받고 있다. 당시 초등생들은 A 씨의 제안을 거부하고 도망쳤다.

학원 원장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 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A 씨는 신고 접수 4시간 만에 경기 안산시 와동에 있는 집 근처에서 체포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순대를) 사주고 싶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전과 42범인 A 씨는 성인 여성 대상 성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신상정보 등록 대상자다. 검찰은 피해자들의 법정 진술 등을 돕기 위해 국선변호사를 선정하고 심리상담을 지원했다고 설명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