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미국산 쇠고기 먹으면 ‘뇌송송 구멍탁’했던 괴담 조작 세력 다시 발호”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9: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이 가짜뉴스와 괴담 정치 심각 중독"
"우리사회를 극심한 혼란·갈등으로 병들게"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일 "원내 제1당인 민주당이 가짜뉴스와 괴담 정치에 심각하게 중독돼 우리 사회를 극심한 혼란과 갈등으로 병들게 만들고 있다"고 강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부풀리고 조작하는 오염수 괴담에 국민들은 피로를 호소하고, 선량한 어민들은 생업의 위기를 걱정해야 하는 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 지도부는 전국에 (오염수 관련) 선전·선동 현수막을 내걸더니, 지난 일요일 서울에서 서명운동, 오는 3일 부산에서 장외 집회를 연다고 한다"면서 "미국산 쇠고기를 먹으면 ‘뇌송송 구멍탁’이라는 소고기 괴담을 조작했던 세력이 다시 발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2주간 민주당이 후쿠시마 관련 당 차원에서 메시지를 낸 것이 무려 35번"이라며 "자당(自黨)이 그토록 필요성을 주장했던 간호법에 대해선 13번, 신출귀몰하면서 숨바꼭질하는 자당 출신 ‘코인 타짜’ 김남국 의원에 대해선 2회 언급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괴담 선동에 당의 사활을 걸고 총력을 쏟고 있는 것"이라며 "도를 넘는 반이성적 괴담 선동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도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이재명 지도부는 아랑곳하지 않는다"고도 지적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호국 영령에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표는 "민주당이 이토록 괴담 정치에 혈안인 이유는 뻔히 보인다"며 "당 대표 부정부패 의혹, 돈 봉투 쩐당대회에서 드러난 총체적 당의 부패, 김남국의 빈곤 코스프레에서 들통난 심각한 도덕 상실증 같은 3대 리스크로 인해 존립마저 위태로운 자당의 심각한 위기를 모면하고자 하는 얄팍한 정치적 술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과학이 아닌 괴담을 통해 불안감을 키우는 구태를 아직도 반복하는 것을 보고 계신 국민들께서 엄중히 심판해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