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백시 “노예계약” vs SM “외부 세력 개입”…또 드러난 K-팝의 민낯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4:18
  • 업데이트 2023-06-01 14: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엑소-첸백시



그룹 엑소의 유닛 그룹인 첸백시의 멤버 백현·시우민·첸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앞서 동방신기에 이어 또 다시 ‘노예 계약’ 공방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SM은 “자사와의 계약을 위반하고 이중계약을 맺도록 유인하는 외부 세력이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백현·시우민·첸의 법률 대리인인 이재학 법무법인 린 변호사는 1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SM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히며 “SM은 12∼13년의 장기 전속계약 체결도 모자라 아티스트에게 후속 전속계약서에 날인하게 해 각각 최소 17년 또는 18년의 계약 기간을 주장하려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장기간의 전속계약은 백현, 시우민, 첸뿐만이 아니라 SM 소속 대부분의 아티스트도 비슷한 처지”라면서 “장기간인 기존 전속계약 및 후속 전속계약서 체결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는 방안도 심각하게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첸백시 측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일곱 차례에 걸쳐 정산 자료와 근거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SM에 보냈지만 관련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동안 SM과 동행해 온 이유에 대해 “장기간의 전속계약 기간 동안 매회 정산되는 정산금에 대해 SM의 설명만 믿고,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증빙이 없는 SM이 일방적으로 작성한 자료만을 보고 정산금을 받아왔다”면서 “전속계약에 따른 정산 주기는 매년 2회 도래하므로 정산 자료와 정산 근거는 매년 2회 제공돼야 하지만 SM은 12∼13년이나 되는 긴 전속계약 기간 정산자료와 근거를 제대로 제공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SM 측은 첸백시의 이같은 문제 제기는 외부 세력에 의한 음해라고 맞서고 있다. SM은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에게 접근해 허위의 정보와 잘못된 법적 평가를 전달하고, 당사와의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자기들과 계약을 체결해도 괜찮다는 식으로 비상식적인 제안을 하는 외부 세력이 확인됐다”고 성토했다.

이어 “해당 외부 세력은 아티스트를 진정으로 생각하는 마음이 전혀 없음에도 유언비어, 중상모략, 감언이설 등으로 당사 소속 아티스트가 잘못된 판단을 하고 전속계약을 위반하거나 이중계약을 체결하도록 유인하는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덧붙이며 “아티스트의 미래와 정당한 법적 권리 같은 본질적인 내용에는 전혀 관심을 두지 않고 오로지 돈이라는 욕심을 추구하는 자들의 움직임에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M은 이 ‘외부 세력’을 그룹 비비지·가수 소유와 이무진 등이 속한 빅플래닛메이드라고 지목했다. SM은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빅플래닛메이드 측은 “우리와 무관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