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의 적은 나의 동지’... 메리 트럼프, 트럼프 성추행 피해자와 소설 출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7:54
  • 업데이트 2023-06-02 08: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메리 트럼프.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절연한 조카딸 메리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행 피해자 E. 진 캐럴이 협업을 통해 소설을 출판한다.

뉴욕타임스(NYT)는 1일(현지시간) 메리 트럼프의 소설 ‘디 이탤리언 레슨’(The Italian Lesson)이 내년 출간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메리는 27년 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민사 소송에서 승소한 진 캐럴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당시 친분이 깊어졌다.

코로나19로 일상생활이 중단된 시기에 영상통화로 안부를 확인하던 이들은 꾸준히 연락하자는 의미에서 로맨스 영화의 각본을 써보자는 아이디어를 냈고, 결국 각본 대신 소설이 탄생했다는 것이다.

소설의 줄거리는 이탈리아에서 카페를 창업한 미국 여성과 현지 포도 농장 주인의 로맨스다. 메리는 자신이 소설을 집필했지만, 연애와 관련한 다양한 아이디어는 진 캐럴이 제공했다고 설명했다.진 캐럴은 과거 패션잡지 엘르에 ‘E. 진에게 물어보세요’라는 칼럼을 연재하면서 연애에 대한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필 과정에서 두 사람은 소설 속 로맨스의 수위 등에 대해 이견이 있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정치에 관련된 내용은 완전히 배제한다는 점에 대해선 의견이 일치했다는 것이 메리의 설명이다.

진 캐럴은 "독자들에게 탈출구를 제공하는 소설"이라며 "정치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가문의 장남이었던 프레드 트럼프 주니어의 딸인 메리는 자신 몫의 유산을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고모 등에게 빼앗겼다고 주장하면서 소송까지 제기한 인물이다. 메리는 지난 2020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가문의 치부를 담은 폭로성 회고록을 내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이 책에서 메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정직하지 못하고,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나르시시스트’이자 ‘소시오패스’였다고 주장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